화이트니에 대하여


화이트니에 관하여 지금 소개해볼건데요.
초보 타란튤라 4개체 중 하나로 북부 브라질에 사는 배회성타란튤라입니다. 무릎에 흰 줄이 있어서 화이트니라는 이름이 붙었지요. 챠코 골덴니와 이름이 비슷해서 비슷한 친척 종으로 오해하기 쉬우나, 전혀 다른 종입니다. 골덴니는 황금색이 납니다.

성장속도가 빨라서 인기가 좋은 편입니다. 활동성이 좀 떨어지는 편이지만, 먹을 것 먹고 할 건 다 합니다. 먹성이 매우 좋습니다. 유체 때는 땅을 파고 쪼그라들어 있어서 생활하는 경향이 많습니다. 여타 대형종에 비해 온순한 편이지만, 로즈헤어와 같이 털을 날리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런 만큼 이동속도는 느린 편이며 습계종이라 셀먼, 핑크 버드이터처럼 좀 축축하게 분무기로 집을 자주 젹셔줘야합니다. 또한 화이트니는 다른 종에 비해 ds에 자주 걸리는 종 중 하나입니다. ds는 타란튤라가 걸리는 병이며 이 병에 걸리면 타란튤라가 다리들을 서로 제대로 못 움직여 꼬이게 됩니다. 그로 인해 스스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게되며 탈피를 하면 그 병이 나아질 확률이 높으나 탈피를 하지 못하고 시간이 많이 경과된다면 살기 어렵게 되는 병입니다.

귀찮게 굴면 물기도 하지만, 그보다는 털 날리는 것이 1차적 공격 방식입니다.
유체는 적당히 싼 가격에 구할 수 있고, 아성체는 평범한 가격에, 준성체부터는 좀 비싼 가격에 구할 수 있습니다.
버미즈 브라운 버드이터나 챠코 골덴니에 이은 먹성과 체력 최상위 3대 개체이자 초보 추천 개체로 우선순위로 꼽힙니다.
두 개체와 비교하자면 성격, 크기, 먹성 모두 중간치지만 이 점의 결정적인 차이점은 타 두 종에 비해서 브리딩 성공률이 높으며 알도 1000개 가량 낳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성장속도는 골덴니와 버미즈를 뛰어넘습니다. 브리딩은 짝짓기를 뜻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