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 제브라에 대하여


버로우성 입문 타란튤라 중 하나입니다. 다리 무늬가 인상적인 타란튤라죠, 배회성과 버로우성을 띄는 종으로, 환경에 따라 달라집니다. 서식지는 동남아시아쪽이고요. 들어온지 꽤나 오래된 편인 타란입니다.
타이제브라 일명 타제라 불리는 이 종은 버로우+개 같은 성격+보통의 먹성이라는 쓰리콤보 때문에 초보자들에게 있어서 그다지 추천하지 않는 종이라 할 수있다. 글을 다시 읽어보자면 버로우성 입문 타란튤라 중 하나지 초보자한텐 절대로 추천하지 않는 타란튤라입니다.

열대지방에서 사는 종이라 전기방석이 필수 아이템이라 할 수 있고 고온다습한 환경을 유지시켜 줘야합니다. 이때 주의해야될 점이 있는데 고온다습한 환경과 그늘진 곳이라는 요인이 겹쳐서 먹이 찌꺼기를 빨리 치워주지 않으면 흰색의 곰팡이균이 피어나는건 쉽기 때문에 빨리 치워줘야 합니다.
곰팡이는 타란튤라에게 여러모로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며 경우에 따라서 폐까지 곰팡이가 펴서 사망에 이르기까지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타이제브라는 버로우를 하면 굴 입구를 높이 올리는 경향이 있는데, 그 높이가 상당합니다. 새로 입양한 후 기르다 보면 굴 입구가 사육통 뚜껑에 닿아서 뚜껑을 열때마다 집이 훼손되는 일이 많습니닼. 집을 훼손하는 행동은 모든 동물들에게 있어서 스트레스를 주는 행동이므로 먹이줄 때 말고는 뚜껑을 열어서 집을 훼손하는 일은 삼가해야합니다. 물론 적당히 주인과 타협해서 집을 잘 짓는 녀석들도 있습니다.

타이 제브라는 성격이 정말 개같다 못해 한대 쳐주고싶을 정도로 사나운데요. 타제가 만든 굴 입구를 핀셋으로 살살 건드리면 파바박 하고 전광석화 처럼 올라와서는 물거나 위협하는 자세를 취합니다. 다행인것은 타제가 속한 종은 털을 날리는 일이 없어서 먹이를 준 후 몸이 간지럽다거나 하는 일은 없습니다.

초보자들이 타제를 처음 기를 때는 먹이 반응 때문에 상당히 실망할 수 있는데 타제라는 녀석이 화이트니나 셀먼 , 버미즈, 골덴니 같은 먹보가 아니라서 한번에 밀웜을 여댓마리씩 쳐묵쳐묵하는 녀석이 아닙니다. 덤으로 스트레스를 받으면 먹이반응이 더 둔해집니닼.잘 먹고 잘 자라는걸 원하면 앞의 네마리를 기르던가 하지만 관리 잘 해주고 쓸데없이 건드려서 스트레스만 주지 않는다면 먹이를 순식간에 낚아채서 굴 속으로 끌고 들어가는 진귀한 장면을 볼 수 있습니다.
타이제브라는 다리마다 다크블루를 바탕으로 선명한 줄무늬 두개가 세로로 있는데 이것이 타이제브라의 발색 감상의 백미라 할 수 있습니다. 배의 고급스러운 호랑이 무늬는 덤이죠(웃음)

타란튤라가 국내에 보급되지 않았을때는 타이 제브라가 속한 종이 그랬듯이 상당한 고급,고가종에 속했으나 현재는 많이 보급이 된 편으로 가격이 많이 낮아진 상태입니다. 브리딩도 많이되어서 타란튤라 카페 장터에서 스파이더링이나 유체를 합리적인 가격에 입양할 수 있습니다.(절대로 싼게 아닙니다.)

이 종을 키우고 싶다면 타란튤라의 사육에 있어서 기초적인 상식은 필수이며 어느정드의 노하우와 경험이 필요합니다. 버로우성이니까요.
(물론 초보자도 안되리란 법은 없다. 허나 광속으로 집을 뛰쳐나가는 타제를 잡지 못하고 쫄아서 가만히 보고있다가 어느날 어머니의 슬리퍼에 빈대떡이 되어있는 타제를 보게되는 경우가 있을수 있으니 다시금 생각해보자)

헤라클레스 킹바분에 대하여


헤라클레스 킹바분입니다.
킹 바분과 함께 아프리카 타란툴라류를 대표하는 타란툴라입니다. 분류학상 현재까지 기록된 바분 중 가장 큰데다가 종명 herulces에서 따온 헤라클레스 바분이라는 이름 덕택에 인기가 많습니다.같은 속에 속하는 종은 서로 비슷한 경우가 많다보니 심심할 때마다같은 속의 카메룬 레드바분과 싸잡혀 킹 바분과 비교하여 평가절하 당하는 신세입니다.

이유는 생긴것도, 사육 방법도 비슷한 킹바분보다 다리 굵기가 덜 굵고, 크기가 더 작으며 비교적 구하기 쉬워서 그렇다는 모양입니다. 당연하지만 이는 오류입니다. 다리 굵기가 덜 굵다고는 해도 비교대상인 킹바분이 워낙에 독보적인 사이즈다보니 생김새가 비슷한 헤라클레스 쪽도 킹바분 못지않게 튼실한 다리를 가지고 있고, 크기가 더 작다고들 하지만 성체 암컷을 기준으로 둘 사이의 크기 차이는 비슷합니다. 그리고 희귀도나 분양가는 정상적인 사육자라면 이걸로 개체간의 우열을 구분하지 않으며, 발색에 대한 선호도는 개개인마다 다른지라 논외입니다. 거기다가 성장 속도가 무지막지하게 느린 킹바분과는 달리, 헤라클레스는 성속이 꽤 빠른 편입니다! 오너멘탈처럼 뽕 맞은 성속을 자랑하지는 않지만 최소한 킹바분보다 2배는 빠릅니다.

그리고 이들의 우열을 결정지을 수 없는 큰 이유가 하나 더 있는데, 같은 속 내의 종도 아니고 아예 속자체가 다르다. 학명 자체가 다릅니다.
이와는 별개로, 헤라클레스도 킹바분 못지않게 사납고 예민한데요. 그리고 극단적인 버로우 성향을 지녀서 굴을 잘팝니다. 심한 경우는 헤라클레스 바분을 키우는 건지, 흙을 키우는 건지 헷갈릴 정도입니닼. 킹 바분과 마찬가지로 관상용으로는 적합하지 않으며, 큰 덩치와는 달리 먹성도 별로 좋지 않습니다. 그래서 입문자용 타란튤라는 아니지만, 버로우성 타란 특유의 강한 생명력과 야성적인 사냥 솜씨를 자랑하는 녀석인지라 성격과 특성 등을 숙지했다면 타이 제브라와 함께 버로우성에 입문하기엔 훌륭한 선택입니다.
사육자들 사이에서는 유독 두꺼운 킹 바분의 뒷다리를 어그부츠라고 부르곤 합니다. 그만큼 크고 아름답다는 뜻입니닼

골리앗 버드이터에 대하여


골리앗 버드이터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거미로 알려져 있는데요. 유체 때는 좁쌀만 하다가 크게 자라는 셀먼 핑크 버드이터, 자이언트 화이트니와 달리 유체 때부터 덩치가 남다르다고 합니다.

골리앗 버드이터는 블론디/버건디(핑크 풋 골리앗)로 나뉘며 차이점은 유체 시기 버건디 골리앗은 검은 몸통에 다리 끝이 하얀색이지만 블론디 골리앗은 전체적으로 검은 색이라고 합니다. 준성체부터의 구분은 약간의 발색 차이나 무릎 털의 차이 정도이며 버건디 골리앗이 상대적으로 폐사율이 적다고 합니다. 폐사율은 택배보낼 때 그 안에서 죽지 않을 확률을 말합니다.

‘버드이터’라는 이름답게 작은 새도 잡아먹을 수 있으나 야행성이며 숲 바닥에서 활동하므로 새를 사냥할 기회는 거의 없습니다.
골리앗버드이터의 주 먹이원은 무척추동물이며, 그 중에서도 지렁이의 비중이 높습니다. 밀웜을 주면 밥도둑처럼 슥슥 잘 비벼먹습니다.
원산지인 아마존에서는 원주민들이 구워먹는다고 하는데요. 가축을 기르기 힘들고 사냥도 어려운 정글 속 오지에서는 이렇게 덩치 커다란 거미가 훌륭한 단백질 공급원이 된다고 합니다. 한 번 골리앗 버드이터 사냥을 가면 한손에 5마리-10마리씩 잡아서 나뭇잎으로 묶어가지고 온다고 합니다..
주로 불에 구워먹으면 새우 비슷한 맛이 난다고 하는데요. 저도 새우의 그 맛을 좋아하지만 타란튤라를 먹고싶지는 않네요..

유체부터 고가에 거래되는 종이고 블론디 골리앗이 더 높은 가격에 거래되는 편입니다.

가격이 높은 이유는 브리딩이 힘들어서입니다. 그 때문에 개체수가 적습니다.
셀먼, 화이트니 등 일반적인 대형종이 소란다산의 형태를 띄는것과 달리 대란소산이며,암컷이 수컷을 잡아먹거나, 임신인 줄 알았는데 탈피를 하거나, 알을 낳았는데 먹어버리거나…국내 브리딩 성공 사례가 얼마 없다고 알려져있으나.. 최근 매니아들 사이에서 유체를 소수나마 분양중이라고 합니다. 물론 샵에서 구하기는 힘듭니다.

높은 가격만 아니라면 누구에게나 추천할 수 있을 정도로 먹성이 좋고 성장속도가 뛰어납니다. 흔히 타란튤라를 새로운 집으로 옮겼을 때 가지는 적응기간은 있는지도 모를 정도로 먹이를 주면 잘 먹습니다. 단 잘 먹는다고 너무 먹이면 엄청나게 커져버린 배를 보게 될 것이며 이 경우 탈피부전에 걸릴 확률이 높습니다. 탈피부전이란 배가 너무 커질시 탈피를 하기 위해 몸을 뒤집지 못하여 탈피를 정상적으로 하지 못하는 것을 말합니다.

뉴 월드 종으로 털을 날립니다. 아주 많이 날려요.
이는 긴코너구리와 대모벌 등 천적에 대응하기 위한 방어수단인데 다른 타란튤라들에 비해 털의 독성이 강한데다 사육장만 건드리면 날립니다. 엉덩이의 땜빵이 없는 개체가 보기 힘들 정도로 많이 날립니다. 피부병이나 알레르기, 혹은 피부가 약한 사람은 키우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덩치가 크다보니 햄스터와 같은 소동물을 가볍게 사냥하기에 유튜브 햄스터 피딩 영상으로 자주 등장합니다.
덕분에 이름을 몰라도 생김새는 사람들이 많이 알고있습니다.
버드이터라는 이름이 붙은 것만 봐도 크다는건데 앞에 골리앗이 붙었는데요. 사실 대왕농발거미가 다리길이로는 골리앗 버드이터를 근소하게 앞서지만 덩치는 새발에 피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핑크토에 대하여

Peruvian Pinktoe Tarantula (Avicularia urticans) walking on water after being flooded from its nest, Amazonian ecosystem, Peru
사진을 보시면 알 수 있듯이 핑크토라는 종은 물 위를 뜰 수가 있어요.. 이름 그대로 발가락이 분홍색이라는 뜻으로, 중남미 일대에 서식하는 타란튤라중 Avicularia 속에 속하는 거미들의 총칭을 말합니다. 이 녀석 역시 오너멘탈 종과 같이 나무위성이며 종류가 많습니다.
나무껍질 틈새나 잎사귀를 엮어 집을 짓고 사는데요. 여타 나무위성종에 비해 나무의 윗줄기 혹은 꼭대기 부근을 선호하는 경향이 강합니다.

나무위성답지않게 매우 온순한 성격으로 위협을 느끼면 맞서지 않고 도주하는데, 그 속도가 매우 빠릅니다. 막다른 곳에 몰리면 다리를 쭉 펼치고 활강하듯 뛰어내립니다.
아마존강을 여행하다보면 이렇게 떨어져서 물 위에 둥둥 떠있는 타란튤라를 때때로 관찰할 수 있습니다. 거의 다 핑크토라 생각하시면 됩니다. 방수성 털과 표면장력 덕분에 가라앉지 않고 휘적휘적 움직여 강둑에 도달할 수 있습니다.

또한 달아나는 도중에 적에게 가시성 털 대신 배설물을 발사하기도 하는데 사정거리가 있다고 하니 보게 되면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독은 아니니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만 기분이 몹시 찝찝하기 때문에 먼저 유의해둡시다.
고온다습과 통풍이 잘되는 환경에서 길러야하며 입문용 타란튤라로는 적합하지 않습니다. 알러지성 털을 날리지 않고 대상에게 직접 엉덩이를 비벼 묻히기 때문에 다룰 때 피부에 닿지 않도록 주의해야합니다. 대신 배설물을 쏩니다.

인디언 오너멘탈에 대하여


인디언 오너멘탈입니다. 나무위성인 오너멘탈 종류에서도 가장 흔하디 흔한 종인데요. 저는 이녀석을 키우면서 고생한 적이 많습니다. 저의 글들을 보면 타란튤라의 종류에 대해서 써놓은 글이 있는데 그 글을 참고하시면 나무위성의 특징을 잘 알아보실 수 있습니다. 한 번 더 말하자면 나무위성은 성격이 예민하고 매우 빠릅니다. 그렇기 때문에 사육 시에 탈출을 셀 수 없이 해대기 때문에 주의를 바랍니다. 또한 오너멘탈 종은 독도 세기 때문에 함부로 핸들링을 하거나 만져선 안됩니다.

인디언 오너멘탈의 브리딩 정보는 다음과 같습니다.
습성 – 나무위성

성장속도 – 빠름

적정온도 – 25~28도

적정습도 – 70~80%

성질 – 공격적

주의할 점 – 잘 물고 빠르기 때문에 주의하세요.

사람을 잘 물고 행동이 매우 빠르므로 사육장 청소를 할 때 매우 주의해야 합니다.

인디언 오너멘탈의 독성은 사람에 따라 매우 강하게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바닥재는 에코만 적당히 깔면 됩니다.

셀먼에 대하여


배회성의 온순한 셀먼입니다.

브라질에서 살고 있는 타란튤라 종의 거미이며 습한 곳을 좋아합니다.
국내에서 가장 손쉽게 구할 수 있는 타란튤라 중 하나이지만, 덩치가 어마어마하게 커지는 종입니다.

이름의 ‘셀먼’은 salmon 즉 새먼, 연어라는 뜻에서 유래됬는데요. 아마 연어살색(핑크색)의 털을 지녔다 해서 붙은 이름인 것 같지만 핑크색은 잘 안보이는 편입니다. 자칭 매니아라고 지칭하는 펫 샵들은 이 이름을 그럴싸하게 붙여서 분양하는 바람에 한국에서의 커먼네임으로 해외에서 소통하려고 하면 아무도 못알아듣습니다. 되도록 학명을 쓰거나 정확한 관용명을 사용하는 것이 좋지만 기존에 통용되던 커먼네임을 고치려는 사람들의 인식이 미흡하므로 단시간에 해결되긴 어렵다고 생각됩니다.
배회성으로 튼튼하며 사육이 재미있는 품종이긴 하지만, 갓 스파이더링에서 벗어난 유체는 다른 종에 비해 작은 편이라 좀 더 큰 개체(유체 대형~아성체)를 구매하는 경우가 꽤 되는 듯.
참고로 유체는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으나, 아성체와 준성체는 그럭저럭인 가격 수준에, 성체는 상당히 비쌉니다.

스파이더링과 유체가 작은 대신 한 번에 알을 많이 낳는다. 많을 경우 알집 하나에 2000개 가량의 알이 들어가기도…작은 유체를 많이 뿌리고 성장속도가 빠르며 대형으로 성장한다는 점은 개복치와 유사합니다. 유체 가격이 저렴한 이유기도 합니다.

성장속도도 빠르고 먹성도 좋아서 입문종으로 가장 많이 키워지는 타란튤라입니다.
국민타란 만만세 핸들링 후유증이 별로 없는 종 중 하나로 생존왕에 비교될 정도로 튼튼합니다. 그렇다고 막 다루거나 스트레스를 주는 행위는 사육자의 자세로써 옳지 않으니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화이트니에 대하여


화이트니에 관하여 지금 소개해볼건데요.
초보 타란튤라 4개체 중 하나로 북부 브라질에 사는 배회성타란튤라입니다. 무릎에 흰 줄이 있어서 화이트니라는 이름이 붙었지요. 챠코 골덴니와 이름이 비슷해서 비슷한 친척 종으로 오해하기 쉬우나, 전혀 다른 종입니다. 골덴니는 황금색이 납니다.

성장속도가 빨라서 인기가 좋은 편입니다. 활동성이 좀 떨어지는 편이지만, 먹을 것 먹고 할 건 다 합니다. 먹성이 매우 좋습니다. 유체 때는 땅을 파고 쪼그라들어 있어서 생활하는 경향이 많습니다. 여타 대형종에 비해 온순한 편이지만, 로즈헤어와 같이 털을 날리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런 만큼 이동속도는 느린 편이며 습계종이라 셀먼, 핑크 버드이터처럼 좀 축축하게 분무기로 집을 자주 젹셔줘야합니다. 또한 화이트니는 다른 종에 비해 ds에 자주 걸리는 종 중 하나입니다. ds는 타란튤라가 걸리는 병이며 이 병에 걸리면 타란튤라가 다리들을 서로 제대로 못 움직여 꼬이게 됩니다. 그로 인해 스스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게되며 탈피를 하면 그 병이 나아질 확률이 높으나 탈피를 하지 못하고 시간이 많이 경과된다면 살기 어렵게 되는 병입니다.

귀찮게 굴면 물기도 하지만, 그보다는 털 날리는 것이 1차적 공격 방식입니다.
유체는 적당히 싼 가격에 구할 수 있고, 아성체는 평범한 가격에, 준성체부터는 좀 비싼 가격에 구할 수 있습니다.
버미즈 브라운 버드이터나 챠코 골덴니에 이은 먹성과 체력 최상위 3대 개체이자 초보 추천 개체로 우선순위로 꼽힙니다.
두 개체와 비교하자면 성격, 크기, 먹성 모두 중간치지만 이 점의 결정적인 차이점은 타 두 종에 비해서 브리딩 성공률이 높으며 알도 1000개 가량 낳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성장속도는 골덴니와 버미즈를 뛰어넘습니다. 브리딩은 짝짓기를 뜻합니다.

로즈헤어에 대하여

로즈헤어는 많은 초보자들이 찾는 배회성 타란튤라인데요. 이 녀석에 대해 설명을 해보고자 합니다.
로즈라는 이름이 붙은 이유는 성체가 되면 수수한 붉은빛을 내뿜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성격이 굉장히 순한 대신, 스트레스에 취약해서 거식을 심하게 합니다.
이 때 주로 나타나는 증상이 엉덩이 털이 빠지는 탈모증상인데, 이것은 위협을 느낀 타란튤라가 배에 난 알러지성 털을 다리로 털어 날리기 때문입니다.
그러니까 핸들링을 하기 가장 만만해보이는 배회성이지만 하면 안되는 게 털 때문입니다.
강인한 종이지만 성장속도가 비교적 느려서 개인차에 따라 보는 재미는 약간 떨어질 수도 있습니다.
유체와 아성체, 준성체, 성체 모두 저렴한 가격에 분양받을 수 있는 한국에서 가장 값싼 타란툴라 품종입니다.

타란튤라 종류에 관하여

안녕하세요.
오늘은 타란튤라의 종류들에 대해서 설명을 드리고자 할건데요. 타란튤라에 대해 이미 잘 알고 계신 분들은 이 글을 보지 않으셔도 되지만 타란튤라에 대하여 호기심이 많거나 애완용으로 기르시려는 분들을 위해 이 글을 올립니다.
크게 타란튤라는 배회성,나무위성,버로우성으로 나뉘게 됩니다. 배회성은 쉽게 말해 땅 위를 거니는 녀석들을 말합니다. 비교적 온순한 타란튤라들이 많으며 먹성이 좋습니다.
종류로는 로즈헤어,자이언트 골덴니, 화이트니가 대표적으로 있습니다. 배회성은 비교적 온순하고 크기도 크기 때문에 타란튤라 초보자들이 많이 찾는 타란튤라입니다.

로즈헤어

화이트니

자이언트 골덴니

다음은 나무위성으로 나무를 타고 다니는 녀석들을 말하며 매우 빠르고 성격이 예민하여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니 조심해야 합니다. 종류로는 오너멘탈 종류, 핑크토 종류 등이 있습니다.

오너멘탈 종류 중 하나인 인디언 오너멘탈


핑크토 종류 중 하나인 블루그린 핑크토

마지막으로 버로우성은 성격도 사납고 키우기에 조건이 까다롭기 때문에 대부분 타란튤라들을 많이 키워왔던 경험자분들이 키우는 타란 종입니다. 물론 다른 타란튤라들도 사람을 공격할 수 있지만 버로우성의 타란들은 공격성이 심하기 때문에 키우실 때에 유의해야 합니다. 종류는 하플로펠마 종, 헤라클레스 바분 등이 있습니다.


하플로펠마 종

헤라클레스 킹바분

이상으로 글을 마칩니다.

자이언트 골덴니에 관해서입니다.


*자이언트 골덴니
학명:Grammostola aureostriata
영명:Chaco giant goldenknee
서식지:체코
수명:수컷4년이상 암컷15년이상
온도:26~29℃
습도:65~70%

초보자 에게 적합한 종으로 손꼽힌다고 합니다.
Grammostola속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 한다고 합니다.
거의 활동을 하지 않는 입문 타란튤라들과 다르게 활동력이 좋다고합니다.